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반추2.jpg

우연, 필연의 한 조각

 

하나님에게 우연은 없다. 그러나 사람의 눈에는 우연처럼 보이는 일들이 많다. 먼 훗날 뒤를 돌아보면 그 우연들이 현재의 나를 만들어 냈음을 보게 된다. 신기하여 순간 화들짝 놀란다. 단 한가지도 우연이 아니었음이 보이기 때문이다. 지금의 우리를 빚어 내시기 위해 그 많은 일들 가운데로 지나가게 하신 하나님의 세심한 인도가 보이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우연은 하나님의 필연의 한 조각이다. 빨리 워크 비자를 받아 정식으로 일을 시작하고 싶어하는 내 마음과 달리 1년간의 OPT기간에 인턴쉽을 한 것도 그 중에 하나다. 

 

두개의 인턴쉽 중 하나는 Jackson Grove Church of Christ에서 주일날 두번의 설교와 한번의 성경클래스 강의를 하는 것이었다. 15명 정도의 노인들이 출석하는 미시시피 농촌 시골의 작은 교회였다. 그러나 영적으로는 결코 작은 교회가 아니었다. 성숙한 분들이 아니었다면 아마 외국인인 나를 프리쳐로 부르지 않았을 것이다. 왜냐하면, 평생 시골에서 사신 그 노인분들이 알아들을 만큼 내 영어 실력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주일 아침에 교회에 갈 때마다 아이들에게 그날 설교할 것을 영어로 대략 설명하면서 잘못된 발음을 교정하고 표현을 다듬던 기억이 난다. 지금도 고마운 것은, 50분 걸리는 그곳에 가기 위해 8시50분에 집에서 출발하니 항상 졸렸을 텐데도 한 번도 짜증내지 않고 한웅이와 한빛이가 나를 도와 주었던 것이다. 거기다가, 당시에 고1이던 한웅이는 의젖하게 찬송 리더까지 했었다. 

 

다른 어떤 것 보다 더 잊을 수 없는 것은 Ms. Joan이다. 그분은 두분의 장로님 중 한분의 부인이었다. 키가 크고 이목구비가 큼직큼직하여 눈에 확 띄는 외모를 가진 분이었다. 언행에 어디 하나 악이 없었고, 항상 힘이 되는 말씀을 해 주시는 그런 분이었다. 정말 거룩한 분이었다. 

 

어느 주일 날 사택에서 쉬고 있던 우리를 찾아왔다. 거의 80이 될 때까지 자신을 괴롭히던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던 한가지 일을 털어 놓았다. 고등학교 때 외국에서 이민와서 영어를 잘 못해 다른 학생들 속에 석이지 못하던 한 학생이 있었단다. 어느날 밤, 다음날 부터는 그 친구의 친구가 되어 주겠다고 결심을 했단다. 그런데 그 다음날 학교에서 그 친구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알고 보니 전날 밤 집에 불이 나서 가족 모두 죽었단다. 미스 조앤은 그 일이 평생 가슴에 얹혀 왔다고 했다. 그래서 그랬던지 외국인인 우리를 극진히 사랑해 주셨다. 특히 집사람을 더 그랬다. 

 

Enid 미시시피는 전통적으로 부녀들이 가정에서 quilt를 만드는데 조앤도 예외가 아니었다. 그리고 그분의 작품은 단연 빼어났다. 가난한 가정에서 자라 예술교육을 받지는 못했으나 타고난 재능이 있는 분이었다. 퀼트는 물론 음악에도 재능이 있어서 자녀들이 사준 어떤 악기로 자유자재로 음악을 만들어 내시곤 했다. 집사람을 친딸같이 사랑하신 조앤은 그 친 딸에게도 안 주셨던 커다란 퀼트 작품을 아내에게 선물로 주었다 (위 사진). 그 작품은 지금 우리 집 식탁 옆 벽에 장식되어 보는 이들의 찬탄을 자아내고 있다. 

2016년 2월에 돌아가셨다는 소식이 왔다. 어느 날 남편과 함께 장을 보러 가던 차 안에서 주무시듯이 돌아가셨단다. 옆자리에서 운전하던 남편조차 그냥 자는 줄 알았었단다. 그분 장례식은 어마어마 했다. Vatesville이라는 타운에 있는 장례식장에서 했는데, 그 넓은 주차장이 수백대의 차들로 꽉들어차서 경찰이 교통정리를 해야 할 정도였다. 가난했던 시절부터 평생 동안 주변에 크리스챤의 덕을 베푸신 분임을 장례식이 보여 주었다.  

 

나와 아내는 그 날을 잊을 수가 없다.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주차장은 물론 길가까지 차가 빼곡히 주차되어 있었다. 주차장 안에서 길을 잘못 들어 깊숙히 들어가게 되었는데, 건물 가까운 곳에 다다랐을 때 차 한대가 기다렸다는 듯이 빠져 나가는 것이다. 횡재한 듯이 편안히 주차를 하고 내리려는데, 담장너머 하늘에 구름의 모양이 귀여웠다. 흡사 미스 조앤이 지으시던 천진한 미소처럼 포근하게 느껴져 얼른 핸드폰에 담아놨다. 미스 조앤의 영이 주차 자리까지 예비해 두고 우리를 반기는 것 같았다.    

 

돌아보면, 그 인턴쉽은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큰 아들 한웅이는 그곳에서의 경험을 대입 에세이로 쓸 만큼 영적으로 큰 영향을 받았고 아내는 미국 온 뒤 10년 동안 친정 엄마에게 가까이서 받을 수 없었던 사랑을 조앤으로부터 받았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그곳에 가게 하신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는 나의 훈련 때문이었던 것 같다. 그곳에서 꼬박 1년 동안 한주도 빠짐없이 매주 두번의 설교와 한번의 강의를 하기 전까지 턱없이 부족했던 영어 설교 및 강의 능력이 괄목상대할 정도로 나아졌던 것이다. 

 

하나님을 믿는 자의 삶 속에 우연은 없다. 예비하시는 하나님은 당신의 목적에 맞게 나를 훈련하시키기 위해 인도하고 계셨던 것이다. 그 인턴쉽도 하나님의 필연의 한조각이었던 것이다.

 

반추2.pdf

 

 

금주의 설교: 하나님께서 원하시면

 

설교듣기

설교보기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 4호 --예비하시는 하나님 file 장민구 2018.01.01 41
5 5호--Calvary Hill church of Christ file 장민구 2018.01.07 38
4 6호--첫만남: We will take care of you anyway! file 장민구 2018.01.14 31
3 1호 --기다림의 시작 file 장민구 2018.01.01 10
» 2호 --우연, 필연의 한 조각 file 장민구 2018.01.01 9
1 3호 --가만히 있으라 file 장민구 2018.01.01 6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