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01.01 09:34

1호 --기다림의 시작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반추1.jpg

 

사람에게 가장 어려운 일 중에 하나가 기다림이 아닐까? 아마존에서 주문한 물건이 배달되기를 기다리는 것조차도 쉽지 않을 때가 있다. 분명히 오더를 했고 페이를 했고 예상 배달 날짜가 있으니 아무렇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어떤 것은 … 쉽지 않다. 그런데, 언제 어떤 모습으로 어떻게 올 지 전혀 모르고 기다리는 것은 … 어렵다. 더군다나 그것이 우리의 인생에 중요한 것일 때는 … 피가 마르기도 한다. 아이들의 대학 입시지원 결과를 기다린다면? 대학을 졸업하고 많은 준비끝에 잡 인터뷰를 보고 결과를 기다린다면? 몸에 이상이 있어 참다 참다 조직 검사를 한 후에 그 결과를 기다린다면? 

 

미국에 온 후 지금까지 가장 큰 기다림은 신학을 마치고 종교 비자를 신청한 후였다. 6년 반만에 신학 교육이 끝났다. 속성으로 2달의 ESL을 마친 후 간신히 그 신학대학원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토플 점수를 받을 수 있을 때였다. 강의를 충분히 알아들을 수 없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영어로 쓰인 신학논문, 주석서, 참고서들을 읽고 이해하는 데 미국 학생들에 비해 두배 세배의 시간을 들여야 했다. 심지어 영어 성경을 읽는 것조차 원활하지 않았었다. 그래도, 성경을 공부하는 것이 영어를 배우는 데도 더 도움이 될 것이라는 얄팍한 계산으로 무리하게 대학원에 지원을 했는데 운좋게 입학이 된 거였다. 

 

잘 못하는 영어로 미국에서 대학원을 다니는 것은 상당히 무모한 일이다. 학교를 다니기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부터 생긴 두통이 증거다. 처음엔, 그 전에도 두통을 앓은 적이 있기에 그냥 그러려니 했다. 그런데, 나중에 너무 심해져서 그 원인을 알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영어로 인한 두통이었다. 한국말이라고는 가족들과 밖에 할 일이 없는 미국 테네시의 시골 동네에서 살며, 충분하지 않은 영어로 대학원을 다니는 상황이다 보니, 언어의 스트레스 때문에 극심한 두통이 자주 왔던 것이다. 주말에라도 영어를 하지 않았으면 나았으련만, 미국 학생들 기준으로 내주는 읽기 과제를 그나마 조금이라도 더 하기 위해서도 그렇고, 미국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기 위해서도 피할 수 없었다. 더군다나, 나보다 영어가 부족한 집사람을 위해 바이블 클래스와 설교를 통역해 주어야 했으니 어찌 뇌가 쉴 틈이 있었으랴. 세월이 약이라고, 한 학기 두 학기가 지나면서 영어도 조금씩 좋아졌고, 정비례하듯이 두통도 조금씩 나아지긴 했지만 그 “영어 두통”이 미국에서의 공부의 어려움을 단적으로 말해 준다.

 

6년 반 동안 두개의 신학 및 목회학 석사학위를 마쳤다. 비자를 스판서해주려고 기다리던 미국 교회에서 졸업하기 몇달 전에 전문직 비자를 신청했다. 종교비자를 스판서할 법적 요건을 갖추기 쉽지 않다면서, 미국인 변호사가 권유하는 대로 따랐던 것이다. 그런데, 미국이라는 나라에서는 교회의 미니스터를 전문직으로 인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음을 거절 통지를 받으면서야 알게 되었다. 교회에 따라서는 “필”만 받아도 미니스터가 될 수 있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급행료까지 포함해서 7천여 불을 작은 교회가 기꺼이 지불해 주었는데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미국에 온 지 어언 7년 …, 우리 아이들을 보니, 큰애는 고등학교 1학년, 작은애는 중학교 1학년이었다. 그들의 교육 때문에도 한국으로 돌아가는 것은 더 이상 옵션이 아니었다. 그때부터 어둡고 긴 기다림의 터널이 시작되었다. 다행히 때맞추어 인턴쉽을 할 교회가 나타났다. 안타깝게도 그 교회도 종교비자 스판서를 할 요건은 안 되었다. 

 

스판서해 줄 수 있고 할 의사가 있는 교회를 찾아야 했다. 한인 커뮤니티가 있을 법한 타운들에 있는 미국 교회들에 자기소개서와 레쥬메가 든 메일을 10여 개 보냈다. 한 달 두 달 … 아무런 소식이 없었다. 스판서가 나타나지 않을 것에 대비해 진학을 하기 위해 다시 토플과 GRE 시험을 보아야 했다. 싫었다—하나님의 일을 하기 위해서 한국에서의 삶을 접고 미국에 와서 안 되는 영어로 골이 아프게 공부를 했건만, 청빙해 줄 교회가 없어서 일을 할 수 없다니…. 그러나, 현실은 아는 교회도 많지 않고, 아는 사람도 별로 없는 미국에서 스판서를 할 수 있고 해 줄 의사가 있는 교회를, 그것도 한국인을 청빙할 미국 교회를 찾는 일은 눈을 가린 채 눈을 뜨고 피해다니는 친구들을 발자국 소리만 듣고  찾아다니는 술래잡기와 같았다. 

 

하지만, 조바심내지 않고 (그래 봐야 스트레스만 생기지 아무 소용이 없다는 것을 알기에) 믿음으로, 하나님께 모든 것을 맡기고 묵묵히 기다리기로 했다. 일단 우리가 살던 타운에 있는 미시시피 주립대학에서 제2외국어영어교육(TESL) 석사 학위 과정에 지원해 뒀다. 

 

우리 가족은 어둡고 긴 기다림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도 모른 채, 그렇게 그 긴 기다림 속으로 빨려 들어가고 있었다. 그런 불안정하고 불투명한 상황에서도 흔들림없이 못난 아빠와 엄마를 믿고 진득하게 흔들림없이 학업에 충실해 주었던 큰 아이 한웅이에게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다. 작은 아이 한빛이는 어려서 모든 것을 이해할 수는 없었지만 마찬가지로 의젓하게 그 긴 터널을 따라와 주었다. 정말 긴 긴 터널이었는데 말이다. (다음주 계속)

 

반추1.pdf   

 

 

 

금주의 설교: '절대 판단하지 말라'???

설교듣기

 

설교보기

 

 

   
?

  1. 11호--아내, 더 약한 그릇

    누군가가 이런 말을 했다, “‘사모’(목회자의 아내)는 직분은 아니지만 그 어떤 다른 직분보다도 더 감당하기 힘든 것”이라고. 맞는 말인 것 같다. 목회자와의 관계 때문에 목회자의 아내는 목회자가 감당하는 것을 고스란히 같이 감...
    Date2018.02.18 By장민구 Views46
    Read More
  2. 10호--하나님의 뜻 vs 내 바램

    드라마는 인생의 선생이다. 드라마 속의 주인공들은 몰입한 시청자들 마음을 아프게 한다. 이야기의 전체를 보는 시청자들이 생각하는 것과 달리 드라마 속의 캐릭터들은 각각이 처한 상황에 맞게 살기 때문이다. 어려서 잃어버린 자식을 20여 년 동안 애타게...
    Date2018.02.10 By장민구 Views56
    Read More
  3. 9호--첫 열매 한웅이

    큰 아들 한웅이는 우리 부부의 인생의 증거이자 첫 열매다. 우리 부부의 21년의 삶 중에 20년을 함께 한 첫 아들. 우리의 기나긴 기다림의 구비구비에는 언제나 한웅이가 함께 있었다. 기쁨과 아픔을 같이 했기에 한웅이라는 이름만 생각해도 가슴이 저릿하다...
    Date2018.02.04 By장민구 Views65
    Read More
  4. 8호--올미스

    하나님의 길은 다 헤아릴 지혜가 없다 (로마서11:33b). 하나님께 순종하는 사람들의 인생에는, 당시에는 왜 그 길을 가야하는지 도무지 알 길이 없는데 지나서 뒤돌아 보면 하나님의 세심한 인도였음을 보고 놀라고 감사하는 일이 너무도 많다. 이렇게 보면, ...
    Date2018.01.29 By장민구 Views47
    Read More
  5. 7호--고마운 사람들

    고마운 사람들 사람은 혼자 못산다. 관계를 통해서 산다. 물질적으로도 그렇지만, 영적으로도 마찬가지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맺어진 영적인 관계가 교회이고 (요한일서1:3), 그 사람들이 세상에서 나누어야 하는 것이 형제, 이웃의 사랑이다 (요한복음13:...
    Date2018.01.20 By장민구 Views62
    Read More
  6. 6호--첫만남: We will take care of you anyway!

    스판서 교회와 처음 만남은 그야말로 감동이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일이 시작인 그 만남을 사탄이 방해하지 않았을 리가 없었다. 먼저 변호사를 선임해야 했다. 미국 교회는 한 번도 외국인을 고용해 보지 않았기에 비자가 필요하다는 것 이상 더 자세한 것을...
    Date2018.01.14 By장민구 Views63
    Read More
  7. 5호--Calvary Hill church of Christ

    본래는 지금의 교회가 아니라 갈보리 힐 교회에서 일을 할 줄 알았었다. 그 교회에서 신청한 H비자가 거절되지 않았거나, 그 교회가 501C3인증을 IRS로부터 조금만 더 일찍 발급받았더라면 그 교회에서 일을 하고 있었을 게다. 지금의 교회가 제출할 종교비자...
    Date2018.01.07 By장민구 Views56
    Read More
  8. 4호 --예비하시는 하나님

    이 쯤이, 그 교회가 어떻게 나를 스판서하게 되었는가를 얘기할 순서인 것 같다. 이 일은 생각할 수록 은혜롭다. 왜냐하면 이 일을 통해서 전능하신 하나님의 예비의 역사를 볼 수 있고, 또 하나님께서 그의 진리의 교회를 통해서 이루시는 것이 무엇인가를 ...
    Date2018.01.01 By장민구 Views50
    Read More
  9. 3호 --가만히 있으라

    미국에 온 뒤 빈번히 나를 괴롭히는 상상이 있었다. 부모를 잃은 한웅이와 한빛이가 보인다. 한빛이는 아직 유치원생 정도고 한웅이는 초등학교 2-3학년 쯤이다. 한웅이가 한빛이를 데리고 다니며 돌본다. 한웅이는 어른스럽게 상황을 이겨나가고 얌전한 한빛...
    Date2018.01.01 By장민구 Views12
    Read More
  10. 2호 --우연, 필연의 한 조각

    하나님에게 우연은 없다. 그러나 사람의 눈에는 우연처럼 보이는 일들이 많다. 먼 훗날 뒤를 돌아보면 그 우연들이 현재의 나를 만들어 냈음을 보게 된다. 신기하여 순간 화들짝 놀란다. 단 한가지도 우연이 아니었음이 보이기 때문이다. 지금의 우리를 빚어 ...
    Date2018.01.01 By장민구 Views16
    Read More
  11. 1호 --기다림의 시작

    사람에게 가장 어려운 일 중에 하나가 기다림이 아닐까? 아마존에서 주문한 물건이 배달되기를 기다리는 것조차도 쉽지 않을 때가 있다. 분명히 오더를 했고 페이를 했고 예상 배달 날짜가 있으니 아무렇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어떤 것은 … 쉽지 않다....
    Date2018.01.01 By장민구 Views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